경남에서 세계와 당당히 경쟁하는 ACTIVE GNU

글자크기

  • 원래대로
  • 글자 크게 확대
  • 글자 작게 축소

보도자료

게시물 내용

제목최수경 교수, 2017년 제27회 호암상 수상

번호
3255
이름
이우기
날짜
2017-04-05 10:20:40
조회수
1685
연락처
055-772-0281
20170405-최수경 교수

경상대 최수경 교수, 2017년 제27회 호암상 수상
-과학상 부문…새로운 유형의 X, Y, Z 입자 세계 최초 발견
-시상식은 6월 1일(목) 오후 서울 호암아트홀에서 마련

 

국립 경상대학교(GNUㆍ총장 이상경)는 자연과학대학 물리학과 최수경(60) 교수가 호암재단(이사장 손병두)에서 시상하는 ‘2017년도 제27회 호암상’ 수상자로 최종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호암재단은 올해 수상자에 대하여 “국내외 저명 학자와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회(38명)와 국제적 명성을 가진 해외 석학 자문단(37명)의 면밀한 업적 검토 및 현장 실사 등 4개월에 걸친 엄정한 심사과정을 거쳐 수상자로 확정하였다.”면서 “특히 노벨상 수상자 댄 셰흐트만 박사, 노벨상 위원장을 역임한 스벤 리딘 박사 등 해외 저명 석학 6명이 호암상심사위원으로 직접 참여하여 국제적 차원에서 업적을 검증하였다.”고 밝혔다.

 

올해 부문별 수상자는 ▲과학상 최수경 교수(60·경상대) ▲공학상 장진 석학교수(63·경희대) ▲의학상 백순명 교수(60·연세대) ▲예술상 서도호 현대미술작가(55) ▲사회봉사상 라파엘클리닉(대표 안규리 서울대 교수) 등 5명(단체 1곳 포함)이다.

 

경상대 최수경 교수는 국제 공동 연구그룹인 벨(BELLE) 실험팀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함으로써 기존 입자와는 완전히 다른 구성 방식인 두 개의 쿼크와 두 개의 반쿼크로 이루어진 새로운 입자 X(3872), Y(3940), Z(4430)를 세계 최초로 발견했다.

 

최수경 교수는 발견한 입자들이 기존 이론을 벗어나는 질량과 수명을 가지고 있음을 밝히는 등 새로운 유형의 입자들의 특성을 연구하는 분야를 개척하고 입자물리학 이론 및 실험 연구 분야의 발전을 선도해왔다.

 

호암재단은 “최 교수는 새로운 입자 연구 분야의 세계적 리더이며, 발견한 입자들은 학계 다른 연구자들의 실험에 의해서도 검증이 되었다.”면서 “이들 입자들은 질량과 수명이 기존 입자들과는 매우 달라 향후 우주를 구성하는 궁극적인 물질과 그 특성을 연구하는 입자물리학 분야에 새로운 시각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시상식은 6월 1일 오후 3시 호암아트홀에서 개최되며, 각 수상자들은 상장과 메달(순금 50돈), 상금 3억 원을 받게 된다.

 

한편 호암상은 호암 이병철 선생의 인재제일주의와 사회공익정신을 기려 학술ㆍ예술 및 사회발전과 인류복지 증진에 탁월한 업적을 이룬 인사를 현창하기 위해 1990년 이건희 삼성 회장이 제정하였으며, 올해 27회 시상까지 총 138명의 수상자들에게 229억 원의 상금을 수여했다.

 

⊙ 사진 설명: 경상대 최수경 교수
⊙ 내용 문의: 최수경 교수 055-772-1406

첨부파일


본문 책임자, 최종수정일

담당자
빈선옥
전화번호
772-0282
최근업데이트
2015-05-12

본문 유틸리티

  • 스크랩
  • 프린트
  • 즐겨찾기

RESEARCH

콘텐츠 만족도 조사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시나요?
평점
의견
통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