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에서 세계를 선도하는 명문대학

글자크기

  • 원래대로
  • 글자 크게 확대
  • 글자 작게 축소

보도자료

게시물 내용

제목경상대학교 개척언론인 동문회 신임 회장 박도준 씨

번호
4858
이름
장지훈
날짜
2020-11-29 08:03:26
조회수
422
연락처
055-772-0281


20201129-박도준 신임 회장

경상대학교 개척언론인 동문회 신임 회장 박도준 씨
• 코로나 시대에 언론인 동문회가 나아가야 할 방법 찾고
• 모교의 발전 위해 조언과 제안, 비평을 아끼지 않겠다

 

경상대학교 개척언론인 동문회는 11월 26일 박도준 경남일보 남부취재본부장(58)을 신임 회장으로 선출했다. 동문회는 이날 비대면 온라인(카카오톡 단체카톡) 투표 방법으로 신임 회장을 선출했다. 신임 회장의 임기는 2년간이다.

 

박도준 신임 회장은 11월 27일 저녁 경상대학교 대학본부 중회의실에서 열린 2020년 개척언론인의 날 행사에서 임기를 시작했다.

 

박도준 신임 회장은 “코로나 시대에 개척언론인 동문회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비대면 설문이나 제안을 받아 기틀을 짜겠다.”라고 말하고 “경상대학교와 경남과학기술대학교가 통합하여 국내 10위권, 세계 100위권 대학에 진입하는 데 기여할 수 있는 방안도 찾겠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박도준 신임 회장은 “개척언론인 동문회 활성화의 기본은 조직이다.”라고 전제하고 “지금 운영되고 있는 지역별 조직을 활성화하기 위해 선후배 언론인들과 서로 소통하고 협력하는 방법을 찾겠다.”라고 약속했다.

 

박도준 신임 회장은 “개척언론인 동문들의 역할 가운데 하나는 모교의 발전을 위해 조언과 제안, 비평을 하는 것이라 생각한다. 이 일도 등한시하지 않겠다. 개척언론인 동문들도 모교와 관련한 기사를 많이 취재해 실어 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라고 덧붙였다.

 

박도준 회장은 경상대학교 국어국문학과(83학번)를 졸업한 뒤 1989년 경남일보에 입사하였으며 2000년 편집부장 직대, 기획홍보부, 사업부, 편집부, 지역부를 거쳐 2020년부터 남부취재본부 본부장으로 일하고 있다.

 

한편 개척언론인의 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최소한의 인원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으며 유튜브로 생중계했다. 행사는 개회, 인사말씀, 감사패 수여, 개척언론인 상 시상, 신임 회장 인사말씀 등으로 간소하게 진행됐다. 2020년 개척언론인 상은 뉴스사천 강무성 편집국장이 수상했으며 감사패는 김경곤 전 NH농협은행 진주시지부장이 받았다.

 

⊙ 사진 설명: 박도준 신임 회장
⊙ 내용 문의: 개척언론인 동문회(홍보실) 055-772-0281


본문 책임자, 최종수정일

담당자
하만주
전화번호
772-0265
최근업데이트
2020-02-25

본문 유틸리티

  • 스크랩
  • 프린트
  • 즐겨찾기

RESEARCH

콘텐츠 만족도 조사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시나요?
평점
의견
통계보기